본문 바로가기
ETC

인류를 개조한 외계 종족의 최후

by 정보 채널 2022. 2. 4.
반응형

 

All Tomorrows라는 SF 소설에서는

 

우주로 진출한 인류의 이야기를 다루고 있는데

 

그 내용이 암울함을 넘어 기괴함을 자랑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대충 화성을 넘어 우주 너머까지 진출한 인간은

 

골격과 외형이 지구에 살던 시기보다는 변형되기는 했다만

 

전성기나 다름이 없는 안락을 누리고 있었고

 

이들의 영광은 확실해 보였다.

 

 

 

 

허나 인류는 쿠(Qu)라는

 

압도적인 과학력과 군사력을 가진 외계인과 조우하게 되었는데

 

문제는 얘네가 엄청난 광신도라는 것에 있었다.

 

 

자신에게 괴상한 사상을 강요하며 복종할 것을 요구하는 외계인에게

 

인류는 당연히 저항했지만, 몇백년도 안되는 시기에 몰락하고 만다.

 

 

그렇게 승리한 쿠 종족은 인류를 멸종시키는 것도 가능했지만,

 

이들은 인류를 죽이는 것조차 자비로운 행동이라 생각하면서

 

'변형'을 하여 다양한 행성에 뿌리는데...

 

 

 

 

 

*여기부터는 약간 혐 주의

 

 

 

 

 

 

 

 

 

 

 

 

 

 

 

 

이게 그야말로 마개조나 다름이 없는 꼴이라

 

대부분의 인류는 원래의 모습은 물론이거니와 지성조차 없어진 상태로 몰락했고,

 

수많은 인류의 후손들이 환경의 변화로 몰락하거나 멸종하는 고난을 겪기도 했다.

 

 

 

 

그중에서도 가장 끔찍한 이들은

 

두 번씩이나 쿠의 맹공격을 버텨냈지만 세 번째 침략에 쓸려나간 행성의 인류들이었다.

 

 

 쿠 종족은 이들을 죽이는 것조차 너무 가벼운 처벌이라고 여겨

 

눈만 달린 살덩어리 벽돌로 개조해버렸고,

 

그들은 문자 그대로 생지옥 속에서 살아가는 끔찍한 결말을 맞이했다.

 

 

 

 

그나마 쿠우 종족을 피해 우주로 간신히 숨은 인류의 후손은

 

살아남아 문명을 유지하는 것에는 성공했지만

 

그들의 모습은 이전과는 너무나도 달라진 상태였다.

 

 

 

 

이후 쿠우 종족이 인간을 버리다시피 떠난 이후에

 

인류의 후손들은 많은 종족이 멸망했지만,

 

몇몇 이들은 스스로의 진화를 통하여,

 

대다수는 옛 인류의 기술을 되찾아 발전하기 시작했다.

 

 

 

 

하물며 살덩어리의 벽돌 인간들조차 하나의 군집체가 되어

 

각자의 장기 역할을 대신하였으니 그것은 인류 진화의 경이로움이었다.

 

 

 

 

우주의 인간들은 이렇게 각자의 행성에서 발전하는 '동포'들을 발견했지만

 

그들은 그저 방관만 할 뿐 딱히 간섭하는 경우는 없었다.

 

 

 

 

허나 과학의 발전을 계속하여 결국 우주로 나간 인류의 후손들은 다시 조우하였고

 

그렇게 인류 문명은 다시 한번 건립이 되는 듯 하였지만...

 

 

 

 

행성의 가혹한 환경을 견디지 못하여 육체를 기계로 개조하고,

 

결국에는 신체가 기계 그 자체가 되어버린 인류의 또 다른 종족은

 

자신들만이 인류의 진정한 후손이라고 주장하면서 다른 인류에게 전쟁을 선포하였다.

 

 

 

 

인류의 내전은 결국 기계로 변한 인간의 승리로 끝났고,

 

살아남은 인류는 그들의 도구나 애완동물로 다름이 없는 신세로 전락했다.

 

 

 

 

기계 인류와 살덩이 인류 사이에 사랑이 피어나기도 했지만

 

그것은 아주 드물게 일어나는 경우였다.

 

 

 

 

이후 기계의 인류는 우주로 진출한 인류와 전쟁을 다시 한번 벌였고,

 

이번에는 기계의 패배로 끝나게 되었다.

 

 

 

 

그리고 그것은 어떤 인류 종족의 몰락이자 또 다른 인류의 비상이였으니

 

바로 '포스트휴먼'의 시대가 시작된 것이다.

 

 

 

 

그렇게 인류의 역사가 시작된 이후로 최고의 전성기를 구사한 이들은

 

은하 저 너머로 진출하여 다른 외계인 종족과 합류하거나 정복하면서 다시 한번 문명을 꽃피웠다.

 

그리고 그들은 마침내 자신들을 이렇게 만들었던 쿠 종족과 다시 한번 접촉하게 되었고....

 

 

 

 

쿠 종족과 문명을 우주 모든 공간에서 지워버리면서

 

수억년간 묵은, 허나 조금도 잊지 않아왔던 복수를 끝냈다.

 

 

 

 

그렇게 다양한 이들과 함께한 인류는 우주의 지배자가 되었고,

 

마침내 그리워했던 지구로 돌아왔다.

 

인간이 승리자가 되어 지구로 다시 돌아오는데 걸린 세월은 5억 6천만년이었다.

 

단지 그뿐이었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