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MBTI

[삼국지 인물] 곽가(INTP)

by 후치 네드발 2021. 2. 1.
반응형


 

 

 

정사 삼국지에서는 군략(軍略) 쪽에서 굉장한 재능을 발휘하여 그의 예측이 틀린 적이 한 번도 없었다고 기록되어 있으며, 오죽하면 적벽에서 대패한 조조가 곽가가 살아있었더라면 이런 일은 당하지 않았을 것이다라고 말했다는 이야기도 있을 정도이다.

 

이후 관도대전이 시작되자 동오의 군벌 손책이 원소와 조조와의 싸움 중간에 끼어 허창을 노린 적이 있었는데, 젊고 용맹한 그가 노골적으로 적의를 보이고 있는 것을 걱정한 조조에게 '손책은 필부에 의해 암살될 것이다' 라고 하여 계속 북방에 힘을 기울이도록 조언했으며 실제로 손책은 암살되었다.

 

곽가를 잃고 시간이 지나, 조조는 문득 순욱에게 편지를 보내 곽가에 대해 추억하였는데 그 기록이 아직도 잘 남아 있다.

남방 지방에 전염병이 돌자 곽가는 늘 농담섞어 '제가 남방에 가게 되면 살아 돌아오진 못하겠군요' 라고 말했소. 그런데도 그는 늘 나와 함께 군략을 논하면 형주(荊州, 중국의 남방, 호남성, 호북성 일대)를 제일 먼저 평정해야 한다고 말했소이다. 그가 계획을 살피며 충성심이 두터울 뿐 아니라 공로를 세우려는 의지에 목숨마저도 아까워 하지 않았으니 어찌 내가 그를 잊겠소?


이것을 봐도 곽가에 대한 조조의 신임을 알고도 남음이 있을 것이다.

허나 인간관계 면에서 곽가는 다른 이들과의 사이가 좋지 않았다는 기록이 많다. 자신의 계책이 채택되지않으면 조조앞에서 침을 뱉고 욕을 했다는 야사가 있을 정도. 이토록 자의식이 강한 편이었는데도 불구하고, 조조가 공이 더 큰 다른 공신들을 제끼고 유독 그를 대우해준 것을 보면 조조와는 죽이 잘 맞았던 듯.

조조의 문신중의 하나인 진군은 곽가의 행실이 단정치 못함을 들어 곽가를 항상 조조 앞에서 비판했고, 조조는 곽가를 감싸주었지만, 진군의 엄정함도 높이 평가했다고 한다. 조조의 용인술이 잘 드러나는 대목이다.

반응형

'MBTI'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삼국지 인물] 주유(ENTP)  (0) 2021.02.01
[삼국지 인물] 제갈량(INTJ)  (0) 2021.02.01
[삼국지 인물] 순욱(ISTJ)  (0) 2021.02.01
[삼국지 인물] 가후(ENTP)  (0) 2021.02.01
[삼국지 인물] 육손(ISFJ)  (0) 2021.02.01
[삼국지 인물] 장합(INFJ)  (0) 2021.02.01
[삼국지 인물] 장료(INTJ)  (0) 2021.02.01
[삼국지 인물] 마초(ESTP)  (0) 2021.02.01

댓글0